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자료

소통센터보도자료

한국전력기술, 르완다와 소형원자로(SMR) 등 상호협력 MOU 체결

  • 작성일2024-06-07
  • 조회수953

한국전력기술(사장 김성암)은 지난 4일 서울 조선 팰리스 호텔에서 르완다와 ‘소형모듈원자로(이하 SMR, Small Modular Reactor) 및 사용후 전기차배터리 활용 에너지 저장장치(이하 UBESS, Used Battery Energy Storage System)   관련 기술·사업 분야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한국전력기술 김성암 사장, 지미 가소레(Jimmy Gasore) 르완다 인프라부 장관을 비롯한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측은 르완다에 대한 SMR 도입 및 UBESS 기반 에너지 공급 안정화를 위한 기술지원과 사업협력을 실시해 나갈 예정이다. 협약식에서는 한국  전력기술이 독자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부유식 SMR 반디(BANDI, 60MW)에 대한 소개와 함께 르완다 내 소형원자로 도입을 위한 원전 설계 관련 교육 제공, 원자력 인프라 개발을 비롯한 다양한 인적교류 활동을 전개한다는 협력방안이 공유되었다. 더불어 UBESS 구축을 위한 기술지원 및 규제사항 검토를 추진하기로 하였다.


4일과 5일 양일에 걸쳐 열린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를 위해 대통령과 주요 정부인사들이 내한한 르완다는 최근 가파른 경제성장과 함께 전력수요가 급증하고 있으나 인프라 부족에 의한 전력난을 겪고 있어 SMR과 UBESS 도입 등 대안을 모색 중이다. 지난 4월에는 주한 르완다 대사가 한국전력기술 김천 본사를 방문하여 사업협력 가능성을 모색한 바 있으며 이번 협약은 이를 공식화한 것이다.


지미 가소레 장관은 “에너지 산업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한국전력기술과의 협력으로 국가 성장의 근간이 되는 에너지 산업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전력기술 김성암 사장은 “SMR과 UBESS 기술은 성장 잠재력이 큰 르완다의 급증하는 에너지 수요에 가장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대안이 될 것”이며, “기술협력을 넘어 다양한 인적 교류 활동을 통해 풍부한 인적 자원을 가진 르완다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 

첨부파일
  • jpg 첨부파일 별첨. 협약체결 후 양측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에서 다섯번째 한국전력기술 김성암 .. (10.15MB ) 다운로드

콘텐츠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의 정보 제공에 만족하십니까? 개선/건의사항이 있으면 아래에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의견 남기기 0/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