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보광장

Technology for Earth, Energy for Human

홍보광장

회사소식

화면확대 화면축소 페이스북 바로가기 프린트 하기
작성일
2023-11-23
제목
원전 생태계 복원 및 경쟁력 강화 세미나 성료
내용
원전 생태계 복원 및 경쟁력 강화 세미나 성료


감사실과 감사자문위원회는 11월 22일(수) 김천 본사 1층 국제세미나실에서   『정부의 에너지 정책과 원전 생태계 복원 및 경쟁력 강화 세미나』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날 세미나에는 김영식 국회의원, 김중권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 박재석 경상북도 과학특보 등 정부정책∙에너지 관련 전문가 및 한국전력기술 임직원 등 20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일정상 직접 참석하지 못한 이철우 경북도지사, 송언석 국회의원, 구자근 국회의원도 축사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윤상일 상임감사는 환영사에서 “탄소중립 실현과 에너지 안보 확립을 위한 유일한 대안으로 평가받는 원자력 발전의 가치가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며, “오늘 세미나를 계기로 다양한 계층과 분야에서 원자력 생태계 강화를 위한 건설적인 논의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식 국회의원은 축사를 통해 “2024년도 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원자력 관련 연구개발 예산이 1,900억원 가까이 삭감되는 등 원자력 산업계가 극복해 나가야 할 난관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및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서 원전생태계 복원을 위하여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정범진 한국원자력학회장이 좌장을 맡았으며, 김한곤 혁신형 SMR 사업단장, 정용훈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교수, 양희창 창원시 방산∙원자력 특보, 변윤재 삼의공영 대표, 박원관 감사자문위원이 패널로서 참여하였다.

 원전 생태계 복원 및 경쟁력 강화 세미나 성료

정범진 한국원자력학회장은 「원전생태계 붕괴에 따른 현실, 재건과 생태계 강화를 위한 정책과 공공기관의 역할」발표에서 “탈원전 정책의 가장 큰 문제점은 원전 계획부터 해체까지 100년 사업의 균형이 깨져버렸다는 사실”이라며 “탈원전 정책 자체는 불행한 일이었지만 이로 인해 원전 생태계에 대한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는 사실은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으며, 이번 기회에 공공기관에서는 원전 산업 시스템을 제대로 이해하고 적절하게 운영되고 있는지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한곤 혁신형 SMR 사업단장은 「차세대원전 시대와 변화된 환경에서 한국전력기술이 나아갈 방향 제언」 발표에서 “최근 원자력 시장에서 SMR에 대한 관심이 대두되고 있는 것은, 향후에는 소형 원자로의 시대가 올 것으로 예측하고 있고 많은 사람들이 그에 대해 동의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SMR을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안전성, 경제성, 유연성을 충족시키는 것이 필수적”이며, “향후 SMR이 상용화가 되면 설계용역이 필요 없는 시대가 올 것이기 때문에 한국전력기술도 이러한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용훈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교수는 「에너지믹스 재편의 시대와 다가올 원전의 미래」 발표에서 “UAE의 가장 큰 탈탄소 프로젝트인 바라카 원전 건설을 우리가 완수했다는 데 자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며 “지구 온난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경제성 및 탈탄소 속도가 가장 빠른 원자력이 중심이 되어야 하며, 앞으로는 원자력에 대한 사회적 반대 여론도 많이 변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양희창 창원시 방산∙원자력 특보는 「원전생태계 강화를 위한 정책과 현실」 발표에서 “원전생태계를 복원해야 한다고 하지만 현재 우리나라에는 원자력 산업이라는 정의조차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탈원전으로 연매출이 10%씩 떨어지는 등 불안정한 사업환경에 놓이게 되어 원전 기기 제작을 중단한 기업들도 다수”라고 밝혔으며, “위기에 처한 원전생태계 회복을 위해서는 금융지원 확대, 장기 사업비전 제시, R&D 지원 확대가 필요하며, 소프트웨어 파워를 가진 한전기술이 Value Chain의 핵심적인 역할을 해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전 생태계 복원 및 경쟁력 강화 세미나 성료

변윤재 삼의공영 대표는 「붕괴된 원전산업계의 현실과 원전생태계 강화를 위한 제언」 발표에서 “원전 산업계의 중소기업으로서 가장 우려하는 것은 시장이 불확실하다는 것”이라며, “매출의 감소로 적정한 기술인력 확보와 유지가 어려워지는 악순환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이는 기업의 생존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의 인력구조에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지역 대학 육성을 통해 탈원전 정책 이후 붕괴된 인력 공급망을 재건하는 데 한전기술과 지자체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박원관 감사자문위원은 「원전 생태계 강화를 위한 한전기술의 역할 및 자체감사기구의 정책 제언」에서 “한국전력기술은 정부 원전 건설 정책을 주도적으로 수행할 필요가 있다”며 “사업구조의 고도화, 자원개발 협업 체계 구축 모색, 기술개발사업의 자원 배분 확대와 성과관리의 적정성 강화를 통해 원전 생태계 강화를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윤상일 상임감사는 “원자력 학계 및 산업계 전문가들과 함께한 이번 세미나는 불확실한 사업환경 하에서 한국전력기술이 외부환경에 흔들리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고민할 수 있는 의미 있는 기회가 되었다”며 “앞으로 임직원들과 함께 많은 고민을 통해 해답을 찾아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파일
페이지 만족도 평가 현재 페이지의 정보 제공에 만족하십니까? 개선/건의사항이 있으면 아래에 남겨주시기 바랍니다.